자그마한 털실로 짠 공을, 양관 대우

 

우리는 자그마한 털실로 짠 공을

주거니 받거니 하지

 

내 솜씨를 내 입으로 떠벌리고 싶진 않아, 하지만…

 

누군가 내 기술의 비법을 묻는다면 이래 말할래

하나, 둘, 셋, 넷, 다섯, 여섯, 일곱!

 

 

-양관 대우 (번역: 방관공)

 

Advertisements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w

%s에 연결하는 중