부엌의 일

부엌의 일

 

사람의 일 중 가장 중한 일

부엌의 일이 아니면 대체 무얼까요?

부엌의 일이라 함은 호모 하빌리스 이래

세상에 나가 먹을거리를 구해오는 일

그러니까 돈이라는 것을 벌어오는 일

이 일에 능한 자, 아름다운 배필도 만났으니

부엌의 일이란 또한 남녀간의 일

 

이족 보행을 배웠던 우리가

배려심이라는 것을 처음으로 집단 학습했던 곳

부엌과 식탁이 아니면 어디인가요?

요리란, 러시아형식주의자들이 말한 지각의 지연과도 같은 욕망의 지연-

삶이 예술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은

이곳이 아니면 불가능했을 테지요.

 

부엌의 일이란 주린 배를 채우며

주린 배를 채우는 미학을 더불어 익히는 일

육체와 정신이라는 정신 나간 이분법을 뛰어넘는 일

 

개간이라는 것을 시작한 이래

또한 이 일은 농農의 일, 농지의 일

도마에 두부와 버섯, 양파와 미나리를 올릴 때

우리는 실은 땅 속에 코를 박는 것입니다

 

부엌의 일이란 뭐니 뭐니 해도

불과 칼을 다루는 일

침팬지나 오소리, 까치가 자세히 보면 깜짝 놀랄 인류의 무기로

우리 목숨을 살려줄 제물들을 싹둑싹둑 요리하는 일

그러니 부엌은 삶과 죽음이 교차하는 곳

목숨을 명상하게 되는 곳

신상이 가정에 있어야 한다면 그 자리는 바로 부엌이랍니다.

 

부엌의 일이란 오늘 내게 일어난 사건을

가까운 이에게 이야기하는 일

서사라는 소셜 미디어는

호메로스의 집이 아니라 고대의 부엌과 식탁에서 시작되었지요

 

그리고 가자미 한 마리, 동치미 한 접시에서

살았던 시절을 다시 사는 일

다시 어린아이 되는 일이기도 하지요

 

아니지요, 아니지요

부엌의 일이란 아픈 아이 생각하며

쉬지 않고 죽을 젓는 바로 그 사람, 어머니의 일이지요

 

부엌의 일이란 지긋지긋한 설겆이의 일, 바로 그 일 맞습니다

하지만 아시는지? 다도茶道란 설겆이의 도道임을

설겆이만 잘 하면 백팔배는 생략해도 됩니다

 

아, 부엌의 일이 이렇게 많았던가요?

부엌은 하루로 들어가고, 하루를 닫는 문

그러나 실은 부엌이야말로 우리를 응시하고 있답니다

 

2018. 4. 30

 

Advertisements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w

%s에 연결하는 중